아름다운글

 로그인  회원가입

가을엔 맑은 인연이 그립다
jjy5  2017-10-08 20:02:40, 조회 : 303, 추천 : 19

j 14
          ◆-가을엔 맑은 인연이 그립다-◆ 서늘한 기운에 옷깃을 여미며 고즈넉한 찻집에 앉아 화려하지 않은 코스모스처럼 풋풋한 가을 향기가 어울리는 그런 사람이 그립다. 모락모락 피어오르는 차 한 잔을 마주하며 말없이 눈빛만 바라보아도 행복의 미소가 절로 샘솟는 사람 가을날 맑은 하늘빛처럼 그윽한 향기가 전해지는 사람이 그립다. 찻잔속에 향기가 녹아들어 그윽한 향기를 오래도록 느끼고 싶은 사람 가을엔 그런 사람이 그리워진다. 산등성이의 은빛 억새처럼 초라하지 않으면서 기품이 있는 겉보다는 속이 아름다운 사람 가을엔 억새처럼 출렁이는 은빛 향기를 가슴에 품어 보련다. -좋은 글 중에서-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715  좋은 글    jjy5 2018/07/16 0 6
714  時調-1    jjy5 2018/07/11 0 11
713  멋진 삶    jjy5 2018/07/11 0 5
712  세월(歲月)    jjy5 2018/07/09 2 12
711  내 멋진 친구들에게    jjy5 2018/07/06 3 14
710  칠불교(七不交). 육불합(六不合)    jjy5 2018/06/21 5 21
709  행복한 노후    jjy5 2018/06/20 5 22
708  세월과 인생    jjy5 2018/06/20 5 21
707  허허실실(虛虛實實)    jjy5 2018/06/11 6 22
706  나그네 인생    jjy5 2018/06/07 5 35
705  유월이 아프다 /하영순    jjy5 2018/06/06 6 37
704  한 세상 왔다가는 나그네여    jjy5 2018/06/04 6 29
703  가슴아픈 인생 길    jjy5 2018/06/02 6 43
702  명언 모음    jjy5 2018/05/18 8 43
701  좋아하는 사람과 사랑하는 사람    jjy5 2018/05/18 7 53
700  들꽃이 장미보다 아름다운 이유    jjy5 2018/05/18 6 46
699  꿈을 가져라    jjy5 2018/05/18 8 51
698  자연스럽게 살아라    jjy5 2018/05/18 8 48
697  행복과 불행이 교차하는 인생    jjy5 2018/05/18 8 46
696  미소(微笑)    jjy5 2018/05/18 7 45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36]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