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영상시

 로그인  회원가입

고향 마을 /백성태
jjy5  2018-01-29 18:17:09, 조회 : 35, 추천 : 3

j
          ★-고향 마을 / 백성태-★ 개발이란 이름으로 파헤치고 허물어져 상처로 엎드린 고향의 야산 그리움에 젖어있는 침묵이 모질게도 슬프다 조부모님이 잠들어 계신 저 산은 깨우지 마라 변해 버린 고향, 낯선 얼굴의 사람들. 나도 변해 있었다. 애환이 서려있는 고향집 아버님 한숨 실린 출입문 켜켜이 쌓인 먼지를 털자 달빛이 바람을 타고 문틈으로 들어앉는다. 낯설어 가는 산천을 조부모님의 기억으로 감싸고 신열에 시달린 추억은 허기진 사랑에 가슴 태우며 고향은 점점 멀어져 간다. ★-시인 벡성태: 대한민국 무공수훈자회 부산시 남구지회장-★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173  인생은 그런거더라 /김종구    jjy5 2019/01/21 0 0
1172  외로운 사람 /나태주    jjy5 2019/01/20 0 1
1171  꽃 밭에서면 /이해인    jjy5 2019/01/20 0 1
1170  사는게 꼭 정기적금 같다 /김시탁    jjy5 2019/01/20 0 1
1169  미련때문에 /하영순    jjy5 2019/01/20 0 1
1168  인생 /정연복    jjy5 2019/01/20 0 1
1167  마음의 선물 /이해인    jjy5 2019/01/20 0 1
1166  가는 세월 /안국훈    jjy5 2019/01/20 0 1
1165  인생은 /조병하    jjy5 2019/01/20 0 1
1164  눈이 내렸으면 /김덕성    jjy5 2019/01/20 0 2
1163  아름다운 노을은 /박광호    jjy5 2019/01/13 0 4
1162  당신의 인생길 /안국훈    jjy5 2019/01/13 0 4
1161  어는 울적한 날 /김덕성    jjy5 2019/01/08 0 4
1160  함박눈 내린 날 /정연복    jjy5 2019/01/08 0 4
1159  나를 키우는 말 /이해인    jjy5 2019/01/08 0 3
1158  겨울 나무들 /용혜원    jjy5 2019/01/08 0 2
1157  행복한 올해를 위하여 /안국훈    jjy5 2019/01/08 0 2
1156  詩 감상(바다 새. 바다가 쉴때는)    jjy5 2018/12/25 0 4
1155  나그네 /박인걸    jjy5 2018/12/25 0 6
1154  하얀 선물 /김덕성    jjy5 2018/12/24 0 8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59]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