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영상시

 로그인  회원가입

고향 마을 /백성태
jjy5  2018-01-29 18:17:09, 조회 : 2, 추천 : 0

j
          ★-고향 마을 / 백성태-★ 개발이란 이름으로 파헤치고 허물어져 상처로 엎드린 고향의 야산 그리움에 젖어있는 침묵이 모질게도 슬프다 조부모님이 잠들어 계신 저 산은 깨우지 마라 변해 버린 고향, 낯선 얼굴의 사람들. 나도 변해 있었다. 애환이 서려있는 고향집 아버님 한숨 실린 출입문 켜켜이 쌓인 먼지를 털자 달빛이 바람을 타고 문틈으로 들어앉는다. 낯설어 가는 산천을 조부모님의 기억으로 감싸고 신열에 시달린 추억은 허기진 사랑에 가슴 태우며 고향은 점점 멀어져 간다. ★-시인 벡성태: 대한민국 무공수훈자회 부산시 남구지회장-★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980  잔설(殘雪) /최기훈    jjy5 2018/02/18 0 0
 고향 마을 /백성태    jjy5 2018/01/29 0 2
978  조개껍질 묶어 /윤형주    jjy5 2018/01/24 0 3
977  감사와 행복 /하영순    jjy5 2018/01/23 0 5
976  아침이 즐거운 이유 /하영순    jjy5 2018/01/23 0 6
975  인생의 꽃밭 /정연복    jjy5 2018/01/23 0 5
974  그 섬에 살고 싶다/백성태    jjy5 2018/01/23 0 2
973  한바탕 웃음으로 /하영순    jjy5 2018/01/10 0 2
972  완벽하다고 믿는 순간 /안국훈    jjy5 2017/12/13 0 7
971  산에 간다 /윤오성    jjy5 2017/12/13 0 5
970  사랑하는 그대에게 /한문석    jjy5 2017/12/06 0 5
969  당신을 만나서 참 행복합니다 /정유찬    jjy5 2017/12/06 0 7
968  즐거운 산책 / 어제를 돌아보다    jjy5 2017/12/05 0 7
967  인생의 꽃밭 /정연복    jjy5 2017/12/05 0 6
966  사랑 /김민소    jjy5 2017/12/05 0 8
965  단풍빛 사랑이라면 /용혜원    jjy5 2017/11/13 0 16
964  모퉁이를 돌고 싶다    jjy5 2017/11/04 0 23
963  중년    jjy5 2017/11/04 0 24
962  가을이 왔다    jjy5 2017/11/04 0 24
961  가정과 행복. 사랑의 꽃밭    jjy5 2017/11/04 0 22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49]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