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送舊迎新(또 한해를 보내면서)
jjy5  2016-12-22 20:44:13, 조회 : 229, 추천 : 5

j

    ▣-또 한해를 보내면서-▣ 덧없이 흘러간 세월속에 천년의 세월을 살 것 처럼 앞만 보고 살아왔는데 가는 세월속에서 기껏해야 백년을 살지 못하는 삶임을 알았습니다. 그렇게 멀리만 보이던 노년 이었는데 세월은 나를 어느듯 노년으로 만들어 가고있습니다. 부질없는 탐욕으로 살아온 세월이 가슴을 텅 비우게 했고 머리속만 어지럽게 한 살아온 시간들이었습니다. 이제 남은 세월은 머리를 비우고 가슴을 채워가는 세월이기를 간절한 소망을 가져봅니다. 추억속에 사는 삶이 아닌 희망속에 사는 삶으로 가꾸렵니다. 가을을 느끼기도 전에 겨울이 되어 버렸어요 겨울은 깊어만가고 찬바람이 얼굴을 스치는군요. 올해를 시작한지가 엊그제 같은데 어느새 올해의 달력이 달랑 한장만 남았네요. 새 달력을 걸어놓고 부푼 가슴으로 올해를 시작했는데 또 한해를 마무리 하라네요.정말 허무한 생각이 들뿐입니다. 올 한해도 다시는 오지못할 과거로 묻히려 합니다. 뭔가 값진 과거로 추억어린 과거로 만들어 갈 사람이 되시길... 저물어가는 한 해를 마무리 하면서 가는해에 못다한 꿈 있으시면, 다가오는 새 해에는 꼭 이루시고 항상 건강하시고 즐거운 나날 되시길...


  답글달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22  설날 인사    jjy5 2019/01/30 8 181
21  Merry Christmas    jjy5 2017/12/19 8 180
20  추석 명절 잘 보내세요    jjy5 2016/09/07 7 171
19  추석명절 잘보내세요    jjy5 2015/09/19 7 150
18  송년 엽서.(送舊迎新)    jjy5 2014/12/13 7 181
17  메리크리스 마스    jjy5 2016/12/22 7 167
16  크리스마스를 위한 사랑의 기도 /이채    jjy5 2018/12/19 7 154
15  부산항 야경    jjy5 2015/04/04 7 254
14  송구영신(송년의 노래 /박금숙)    jjy5 2020/12/24 7 129
13  24절기표    jjy5 2015/04/04 7 754
12  설날 인사    jjy5 2016/01/31 6 167
11  merry Christmas    jjy5 2015/12/22 6 145
10  추석명절 인사    jjy5 2018/09/19 6 140
9  여름 피서는 부산으로    jjy5 2015/07/29 5 146
8  설날인사    jjy5 2015/02/09 5 143
 送舊迎新(또 한해를 보내면서)    jjy5 2016/12/22 5 229
6  표기 혼동에 주의할 漢字    jjy5 2015/04/04 5 199
5  가덕도 숭어잡이    jjy5 2015/04/04 5 161
4  매구팀 나들이(서영애 작품)    jjy5 2015/04/04 5 229
3  새해 소망    jjy5 2015/12/26 4 184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 2 [3]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