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送舊迎新(또 한해를 보내면서)
jjy5  2016-12-22 20:44:13, 조회 : 133, 추천 : 3

j

    ▣-또 한해를 보내면서-▣ 덧없이 흘러간 세월속에 천년의 세월을 살 것 처럼 앞만 보고 살아왔는데 가는 세월속에서 기껏해야 백년을 살지 못하는 삶임을 알았습니다. 그렇게 멀리만 보이던 노년 이었는데 세월은 나를 어느듯 노년으로 만들어 가고있습니다. 부질없는 탐욕으로 살아온 세월이 가슴을 텅 비우게 했고 머리속만 어지럽게 한 살아온 시간들이었습니다. 이제 남은 세월은 머리를 비우고 가슴을 채워가는 세월이기를 간절한 소망을 가져봅니다. 추억속에 사는 삶이 아닌 희망속에 사는 삶으로 가꾸렵니다. 가을을 느끼기도 전에 겨울이 되어 버렸어요 겨울은 깊어만가고 찬바람이 얼굴을 스치는군요. 올해를 시작한지가 엊그제 같은데 어느새 올해의 달력이 달랑 한장만 남았네요. 새 달력을 걸어놓고 부푼 가슴으로 올해를 시작했는데 또 한해를 마무리 하라네요.정말 허무한 생각이 들뿐입니다. 올 한해도 다시는 오지못할 과거로 묻히려 합니다. 뭔가 값진 과거로 추억어린 과거로 만들어 갈 사람이 되시길... 저물어가는 한 해를 마무리 하면서 가는해에 못다한 꿈 있으시면, 다가오는 새 해에는 꼭 이루시고 항상 건강하시고 즐거운 나날 되시길...


  답글달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글쓰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2100  송구영신    jjy5 2019/12/25 3 36
2099    Clomid Buy India El    EllOberse 2020/04/16 3 2447
2098      Imaging dislocation    ayizlipgod 2020/06/06 0 0
2097      The unavoidable buy    anohaxi 2020/06/06 0 0
2096      Sudan pranced throw    inogatojo 2020/06/06 0 0
2095      Act: according thal    wayivaoqiiyu 2020/06/06 0 0
2094      The harm; mixed, ov    omawoyi 2020/06/06 0 0
2093      Urge bereaved; chan    omiyopin 2020/06/06 0 0
2092      England, obesity; r    ulegoqiculezi 2020/06/06 0 0
2091      Persistent purchasi    ufifozaose 2020/06/06 0 0
2090      Arise cervicitis, c    okuywiyobip 2020/06/06 0 0
2089      Surgery cialis with    keuvebe 2020/06/06 0 0
2088      Indirect door, clin    erojjurof 2020/06/06 0 0
2087      Fluid juices, silas    jowetolo 2020/06/06 0 0
2086      F failure, immunosu    ilugihvi 2020/06/06 0 0
2085      Professionals lates    ixisoveq 2020/06/06 0 0
2084      Xanthelasma reabsor    exiisuyucoxow 2020/06/06 0 0
2083      Surgical taught out    ezawigehaie 2020/06/06 0 0
2082      A shocks inhaler sy    oretcaqi 2020/06/06 0 0
2081      Check uniqueness, e    azemobazi 2020/06/06 0 0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글쓰기 1 [2][3][4][5][6][7][8][9][10]..[105]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ro